Conferences

Conferences

Home/Activities/Conferences
Date : 2021-06-02

주최 | 서울대 국제이주와 포용사회센터, 한국인구학회, 미 아메리칸대 CWE-GAM 프로젝트 일시 | 2021년 6월 2~4일장소 | 서울대 국제대학원 국제회의실 (※ 온라인 화상회의 동시 진행)본 센터는 2021년 6월, 국제 컨퍼런스 <코로나19와 돌봄경제 : 지속가능한 돌봄사회로의 전환>을 주최했습니다. 6월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돌봄 위기 실태를 고찰하며 돌봄경제 육성 및 돌봄사회로의 전환에 관한 토론을 벌였습니다. 🔗  [컨퍼런스 페이지 바로가기]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부각된 돌봄위기의 실태를 조명하고, 돌봄경제 관련 최신 연구 결과를 공유했습니다. 이를 통해 돌봄경제에 대한 재인식을 촉구하며, 돌봄 투자를 통한 지속가능한 돌봄사회로의 전환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돌봄 문제를 방치할 경우 각 국가의 젠더 불평등과 경제 발전이 향후 얼마나 악화되는지, 돌봄 시스템을 구축하고 투자할 경우 국가 경제가 얼마나 성장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시뮬레이션 결과도 소개됐습니다.이번 컨퍼런스에는 전 세계 60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학계 뿐만 아니라 정부, 기업, 시민사회 등 다양한 섹터를 대표하는 분들이 참석해 더욱 의미가 깊었습니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 컬럼비아대 석좌교수, 돌봄경제 주창자인 낸시 폴브레 미 메사추세츠대 명예교수,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최정우 포스코의 회장 등이 연사로 나섰으며, 본 센터장인 은기수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아니아 바티아 UN 여성 부총재, 캐런 그라운 세계은행 글로벌 젠더 디렉터 등도 발표 및 토론에 참여했습니다. 또한 행사 마지막 날인 6월 4일에는 돌봄 분야 신진 연구자를 위한 워크샵이 열려, 석박사 과정 학생들의 연구 발표를 국내외 학자들이 경청하고 조언하는 학술 교류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Date : 2019. 10. 28 – 10. 31

2019년 10월 28일~31일까지 국내외 전문가를 모시고 돌봄노동의 현황과 개선방안에 대한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하였습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에는 본 센터를 비롯하여 육아 정책연구소, 인제대 디자인연구소, 인제대 링크사업단, 동국대 인구와사회협동연구소, 그리고 미국 아메리칸대학교의 CWE- GAM Project 등 총 6개 기관이 공동주최하고, 미국의 세계 최대의 민간 인권 기금인 열린사회재단, 한국노동연구원, 그리고 김해시가 후원했습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는 연대와 포용의 맥락에서 ‘돌봄’을 살펴보기 위해 연속으로 진행되었습니다. 28일에는 돌봄노동의 경제적 가치 인식제고에 관한 주제로 전문가 워크샵을 진행했으며,  29일 회의에서는 이주여성을 포함하여 가족 및 유급 돌봄노동자의 권익 보호를 도모하고, 이를 위해 태국, 콜롬비아 등 해외사례도 아울러 살펴보는 토론의 장이 마련되었습니다. 30일 회의는 지역으로 발길을 돌려 김해시의 돌봄 현황을 살펴보았습니다. 그리고 31일에는 돌봄경제프로젝트 연구진과 전문가 워크숍을 통해 행사의 의의를 되새기며 마무리하였습니다. 이 회의를 통해 돌봄노동을 연구하는 국내외 학자들과 돌봄노동자 단체 대표들과 함께 돌봄의 현주소를 돌아보며 돌봄가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돌봄노동자의 권익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활발한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되었다는데에 큰 의미를 두었습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는 학계 중심의 학술회의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학계-지방자치단체-시민지원단체가 함께 협력 네트워크를 실천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 한국이 포용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중요한 초석으로써 큰 역할을 하였습니다.관련 학술 자료: 아동 돌봄의 사회, 경제적 가치에 대한 인식 제고 방안
Date : 2019-02-25

On February 25, 2019, a new project gathering organizations supporting care workers in South Korea was launched, led by Care Work and the Economy (CWE-GAM) and its partner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Researchers from academia and government agencies discussed issues and challenges in getting care on the policy agenda, aiming to promote informed policies that enhance the quality of life of both those providing and receiving care. Care for children, the elderly, and other dependents is vital as it sustains human existence, enhances individual and broader societal well-being, and promotes sustainable development. Despite continuous efforts in providing benefits for individuals, families, and communities, care work is enormously undervalued. To support such agenda the CWE-GAM, a network of over 35 researchers, is producing new data and empirical evidence to advance knowledge on care work, care arrangements, and policy impacts on growth, distribution, and gender equality in South Korea. The project conducted a nationwide survey on a representative sample of paid care workers (600 respondents) and a household survey of families responsible for caring for children and/or elderly (1,000 respondents), including a 24-hour time use diary and in-depth interviews with caregivers and care recipients (90 respondents). The meeting commenced a long-term commitment to bring together researchers, the civil society, and policy communities to advance the policy discussion on care in South Korea. Over the next year, the CWE-GAM team led by SNU, will convene several small group workshops around the country and will host two more interactive conferences as well as a high-profile policy dialogue in Seoul in the Spring of 2020. The aim of the engagement is to: Support the strategic use of our research and build the capacity of groups to use research more effectively; Provide insights into the production of our research outputs and research-based materials; and Share research findings, policy recommendations, and strengthen relationships among groups and between the civil society, research, and policy communities; The project aims to build connections among and between communities and build up data and research needed by those on the frontlines working to change policy and practice. We hope such actions will lead to more informed policies that better address the needs to those providing and receiving care.
Date : 2021-06-02

주최 | 서울대 국제이주와 포용사회센터, 한국인구학회, 미 아메리칸대 CWE-GAM 프로젝트 일시 | 2021년 6월 2~4일장소 | 서울대 국제대학원 국제회의실 (※ 온라인 화상회의 동시 진행)본 센터는 2021년 6월, 국제 컨퍼런스 <코로나19와 돌봄경제 : 지속가능한 돌봄사회로의 전환>을 주최했습니다. 6월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돌봄 위기 실태를 고찰하며 돌봄경제 육성 및 돌봄사회로의 전환에 관한 토론을 벌였습니다. 🔗  [컨퍼런스 페이지 바로가기]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부각된 돌봄위기의 실태를 조명하고, 돌봄경제 관련 최신 연구 결과를 공유했습니다. 이를 통해 돌봄경제에 대한 재인식을 촉구하며, 돌봄 투자를 통한 지속가능한 돌봄사회로의 전환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돌봄 문제를 방치할 경우 각 국가의 젠더 불평등과 경제 발전이 향후 얼마나 악화되는지, 돌봄 시스템을 구축하고 투자할 경우 국가 경제가 얼마나 성장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시뮬레이션 결과도 소개됐습니다.이번 컨퍼런스에는 전 세계 60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학계 뿐만 아니라 정부, 기업, 시민사회 등 다양한 섹터를 대표하는 분들이 참석해 더욱 의미가 깊었습니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 컬럼비아대 석좌교수, 돌봄경제 주창자인 낸시 폴브레 미 메사추세츠대 명예교수,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최정우 포스코의 회장 등이 연사로 나섰으며, 본 센터장인 은기수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아니아 바티아 UN 여성 부총재, 캐런 그라운 세계은행 글로벌 젠더 디렉터 등도 발표 및 토론에 참여했습니다. 또한 행사 마지막 날인 6월 4일에는 돌봄 분야 신진 연구자를 위한 워크샵이 열려, 석박사 과정 학생들의 연구 발표를 국내외 학자들이 경청하고 조언하는 학술 교류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Date : 2019. 10. 28 – 10. 31

2019년 10월 28일~31일까지 국내외 전문가를 모시고 돌봄노동의 현황과 개선방안에 대한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하였습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에는 본 센터를 비롯하여 육아 정책연구소, 인제대 디자인연구소, 인제대 링크사업단, 동국대 인구와사회협동연구소, 그리고 미국 아메리칸대학교의 CWE- GAM Project 등 총 6개 기관이 공동주최하고, 미국의 세계 최대의 민간 인권 기금인 열린사회재단, 한국노동연구원, 그리고 김해시가 후원했습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는 연대와 포용의 맥락에서 ‘돌봄’을 살펴보기 위해 연속으로 진행되었습니다. 28일에는 돌봄노동의 경제적 가치 인식제고에 관한 주제로 전문가 워크샵을 진행했으며,  29일 회의에서는 이주여성을 포함하여 가족 및 유급 돌봄노동자의 권익 보호를 도모하고, 이를 위해 태국, 콜롬비아 등 해외사례도 아울러 살펴보는 토론의 장이 마련되었습니다. 30일 회의는 지역으로 발길을 돌려 김해시의 돌봄 현황을 살펴보았습니다. 그리고 31일에는 돌봄경제프로젝트 연구진과 전문가 워크숍을 통해 행사의 의의를 되새기며 마무리하였습니다. 이 회의를 통해 돌봄노동을 연구하는 국내외 학자들과 돌봄노동자 단체 대표들과 함께 돌봄의 현주소를 돌아보며 돌봄가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돌봄노동자의 권익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활발한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되었다는데에 큰 의미를 두었습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는 학계 중심의 학술회의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학계-지방자치단체-시민지원단체가 함께 협력 네트워크를 실천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 한국이 포용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중요한 초석으로써 큰 역할을 하였습니다.관련 학술 자료: 아동 돌봄의 사회, 경제적 가치에 대한 인식 제고 방안
Date : 2019-02-25

On February 25, 2019, a new project gathering organizations supporting care workers in South Korea was launched, led by Care Work and the Economy (CWE-GAM) and its partner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Researchers from academia and government agencies discussed issues and challenges in getting care on the policy agenda, aiming to promote informed policies that enhance the quality of life of both those providing and receiving care. Care for children, the elderly, and other dependents is vital as it sustains human existence, enhances individual and broader societal well-being, and promotes sustainable development. Despite continuous efforts in providing benefits for individuals, families, and communities, care work is enormously undervalued. To support such agenda the CWE-GAM, a network of over 35 researchers, is producing new data and empirical evidence to advance knowledge on care work, care arrangements, and policy impacts on growth, distribution, and gender equality in South Korea. The project conducted a nationwide survey on a representative sample of paid care workers (600 respondents) and a household survey of families responsible for caring for children and/or elderly (1,000 respondents), including a 24-hour time use diary and in-depth interviews with caregivers and care recipients (90 respondents). The meeting commenced a long-term commitment to bring together researchers, the civil society, and policy communities to advance the policy discussion on care in South Korea. Over the next year, the CWE-GAM team led by SNU, will convene several small group workshops around the country and will host two more interactive conferences as well as a high-profile policy dialogue in Seoul in the Spring of 2020. The aim of the engagement is to: Support the strategic use of our research and build the capacity of groups to use research more effectively; Provide insights into the production of our research outputs and research-based materials; and Share research findings, policy recommendations, and strengthen relationships among groups and between the civil society, research, and policy communities; The project aims to build connections among and between communities and build up data and research needed by those on the frontlines working to change policy and practice. We hope such actions will lead to more informed policies that better address the needs to those providing and receiving care.